먹튀 없는 메이저사이트 소개!

먹튀

먹튀 없는 메이저사이트 소개!

고자 길게 적었어요!!! sc제일산부인과가 좋은 점은 모든 간호사 분들이 산모 안정에 힘을 많이 실어줬어요. 무섭지 않게 걱정하지 않게 이런 저런 말들 해주시면서~ 그리고 항상 태아와 저를 모니터링 하면서 긴급상황에는 언제든지 원장님과 간호사 분들이 오셔서 상황 체크해주시고!! 둘째를 낳게 된다면 (아직은 전혀 생각이 없지만.ㅋ) 그 때도 이 병원을선택서 올 것 같아요. 전 이혜란 원장님의 쿨한 진료와 홍재식 원장님의 그 따한 말투와 걱정어린 시선이 너무너무 좋았어요!!! 늘 이렇게 산모를 위하고 따뜻한 병원으로 남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예비산모님들 모두 화이팅 하세요~ 저도 해봤으니 다들 하실 수 있어요!사소한게 너무 쌓여서 작은 거에도 화나서 잘 안풀리다보니 서로 힘든 것 같아서 일단 일주일동안 연락 안하기로 했어요..제가 너무 지쳐서 다시 만날 생각도 아직은 없는데 너무 우울해요.. 남자친구가 크게 잘못한거 같진 않은데 얘가 여자친구를 처음 사귀다보니 아직 어색해서 그런지 부끄러운건지 말도 잘 안하고 그래서 서운한 일들이 너무 많다보니까 이제 제가 마음이 식은건지 권태기인지 모르겠어요.. 만난지 한달만에 군대보내고 지금은 기다린지 4개월 좀 안됐어요. 일단 몇가지 알려드리자면1. 만난지 한달만에 군대를 보내다보니 저보다 친한 여사친 두명 정도가 있었어요. 근데 훈련소에서 온 편지를 받아보니 여사친들에게 인편이 왔다고 하고, 직접 손편지로 답장까지 보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여사친 싫다는걸 티냈는데도 얘가 여사친들한테 말을 안해서 그런지 외박, 외출 때 스토리를 올릴 때마다 디엠이 오더라구요.. 왜 나왔는데도

먹튀

먹튀 없는 메이저놀이터 소개!

연락 안했냐 이런식으로 그리고 만나자고 하고 그랬어요. 그 뒤로도 얘가 글을 올리면 올린지 10분도 안돼서 좋아요하고 댓글달고 하더라구요.. 예를 들면 수료했다는 글에 거의 제 얘기가 많았고 제가 쓴 편지들 자랑하고 그랬는데 나댄다 이런식으로.. 그래서 너무 싫었어요 그런데도 걔네랑 단톡에서 말 잘하고 디엠도 잘 하는것 같아요.. 여사친들한테 디엠와도 저한텐 바로바로 얘기를 안하기도 해요..ㅜㅜ 전 나중에 알게되거나 해요..2. 기말고사 시험기간에 얘 생일이라서 면회를 갔어요. 케잌이랑 먹을거 사고 과일까지 사서 왕복 10시간, 교통비만 10만원정도 들어서 갔어요. 근데 원래 잘 먹는앤데 저랑 있을 때는 잘 안먹긴 했는데 제가 그렇게 멀리까지 사간걸 생각해서 먹을 줄 알았는데 하나도 안먹더라구요.. 그래서 결국엔 케잌이랑 과일은 손도안대고 다 버리고 왔어요. 그때도 되게 서운했어요.3. 2번과 같은 날에 서운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가 평소에 피엑스 많이 가길래 후반기에 있을 때 카드에 용돈을 보내줬어요.. 그 당시엔 폰이 없어서 몰랐을 수 있는데 폰을 받고나서도 돈을 받은 거에 대한 얘기가 없길래 제가 몇주뒤에 물어보니 그때서야 그냥 봤다고 얘기를 하더라구요.. 고맙단 말까지도 안바래도 받았다고 정도는 말을 해줬으면 좋겠는데 얘가 저에게 일상 얘기도 잘 안하고 너무 말을 안해요 그냥.. 그래서 너무 답답해요4. 처음 외박 나오던 날 제가

먹튀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소개!

일이 있어서 첫날은 못만나고 두번째날 만나기로해서 남자친구는 전날 친구와 술을 마시고 자기가 다음날 뭐할지 계획을 세워오기로해서 전 믿고 그냥 만나러 갔어요. 저희가 장거리라 주로 서울에서 만나는데 제가 좀 더 오래가야해서 남자친구가 터미널로 데리러 나오기로 했는데 20분정도 늦게 오고 뭐할지도 생각해오지 않았더라구요.. 평소에도 데이트할때 뭐할지 항상 제가 생각했기 때문에 자기가 먼저 계획세워오겠다는걸 믿었는데 그때도 너무 서운했어요.5. 이제 곧 첫 휴가를 나오는데 저희가 집이 2-3시간 거리에 있고, 저희 집이 너무 보수적이라 외박이 안돼서 하루밖에 못만날것 같다고 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외박하라고 설득하고 안된다고 하니까 결국엔 하루만나는데도 낮에 대실을 하자는데.. 남자친구가 제가 사는 곳으로 처음 오는건데 굳이 방을 잡고 놀아야하는건지.. 전 싫다구 했는데 얜 그냥 할게 없단 핑계만 대요.

처음에 사귈 때도 둘 다 술마신 상태에서 군대가기 한달 전이라는걸 아는 상태에서 사겨서 전 얘가 진짜 좋아하는건 맞는지 오래 헷갈려했었고 지금까지 사귀면서 만난 횟수도 10번정도 밖에 없다보니 이렇게 사소한게 더 크게 느껴지는것 같아요.. 근데 지금은 얘가 절 많이 좋아한다는건 알겠는데 연애가 처음이라고 자기가 계속 고치겠다고 하는데도 진짜 바뀔 수 있을 지 모르겠어요. 연애에 서툴던 남자친구 만나보신 분 계신가요.. 헤어지기엔 너무 사소한 문제일까요?ㅠㅠ 제가 연락을 안하는 동안 마음을 풀고 다시 다가가야할까요..? 최근엔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