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 없는 메이저사이트 소개!

먹튀

먹튀 없는 메이저사이트 소개!

고자 길게 적었어요!!! sc제일산부인과가 좋은 점은 모든 간호사 분들이 산모 안정에 힘을 많이 실어줬어요. 무섭지 않게 걱정하지 않게 이런 저런 말들 해주시면서~ 그리고 항상 태아와 저를 모니터링 하면서 긴급상황에는 언제든지 원장님과 간호사 분들이 오셔서 상황 체크해주시고!! 둘째를 낳게 된다면 (아직은 전혀 생각이 없지만.ㅋ) 그 때도 이 병원을선택서 올 것 같아요. 전 이혜란 원장님의 쿨한 진료와 홍재식 원장님의 그 따한 말투와 걱정어린 시선이 너무너무 좋았어요!!! 늘 이렇게 산모를 위하고 따뜻한 병원으로 남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예비산모님들 모두 화이팅 하세요~ 저도 해봤으니 다들 하실 수 있어요!사소한게 너무 쌓여서 작은 거에도 화나서 잘 안풀리다보니 서로 힘든 것 같아서 일단 일주일동안 연락 안하기로 했어요..제가 너무 지쳐서 다시 만날 생각도 아직은 없는데 너무 우울해요.. 남자친구가 크게 잘못한거 같진 않은데 얘가 여자친구를 처음 사귀다보니 아직 어색해서 그런지 부끄러운건지 말도 잘 안하고 그래서 서운한 일들이 너무 많다보니까 이제 제가 마음이 식은건지 권태기인지 모르겠어요.. 만난지 한달만에 군대보내고 지금은 기다린지 4개월 좀 안됐어요. 일단 몇가지 알려드리자면1. 만난지 한달만에 군대를 보내다보니 저보다 친한 여사친 두명 정도가 있었어요. 근데 훈련소에서 온 편지를 받아보니 여사친들에게 인편이 왔다고 하고, 직접 손편지로 답장까지 보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여사친 싫다는걸 티냈는데도 얘가 여사친들한테 말을 안해서 그런지 외박, 외출 때 스토리를 올릴 때마다 디엠이 오더라구요.. 왜 나왔는데도

먹튀

먹튀 없는 메이저놀이터 소개!

연락 안했냐 이런식으로 그리고 만나자고 하고 그랬어요. 그 뒤로도 얘가 글을 올리면 올린지 10분도 안돼서 좋아요하고 댓글달고 하더라구요.. 예를 들면 수료했다는 글에 거의 제 얘기가 많았고 제가 쓴 편지들 자랑하고 그랬는데 나댄다 이런식으로.. 그래서 너무 싫었어요 그런데도 걔네랑 단톡에서 말 잘하고 디엠도 잘 하는것 같아요.. 여사친들한테 디엠와도 저한텐 바로바로 얘기를 안하기도 해요..ㅜㅜ 전 나중에 알게되거나 해요..2. 기말고사 시험기간에 얘 생일이라서 면회를 갔어요. 케잌이랑 먹을거 사고 과일까지 사서 왕복 10시간, 교통비만 10만원정도 들어서 갔어요. 근데 원래 잘 먹는앤데 저랑 있을 때는 잘 안먹긴 했는데 제가 그렇게 멀리까지 사간걸 생각해서 먹을 줄 알았는데 하나도 안먹더라구요.. 그래서 결국엔 케잌이랑 과일은 손도안대고 다 버리고 왔어요. 그때도 되게 서운했어요.3. 2번과 같은 날에 서운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자친구가 평소에 피엑스 많이 가길래 후반기에 있을 때 카드에 용돈을 보내줬어요.. 그 당시엔 폰이 없어서 몰랐을 수 있는데 폰을 받고나서도 돈을 받은 거에 대한 얘기가 없길래 제가 몇주뒤에 물어보니 그때서야 그냥 봤다고 얘기를 하더라구요.. 고맙단 말까지도 안바래도 받았다고 정도는 말을 해줬으면 좋겠는데 얘가 저에게 일상 얘기도 잘 안하고 너무 말을 안해요 그냥.. 그래서 너무 답답해요4. 처음 외박 나오던 날 제가

먹튀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소개!

일이 있어서 첫날은 못만나고 두번째날 만나기로해서 남자친구는 전날 친구와 술을 마시고 자기가 다음날 뭐할지 계획을 세워오기로해서 전 믿고 그냥 만나러 갔어요. 저희가 장거리라 주로 서울에서 만나는데 제가 좀 더 오래가야해서 남자친구가 터미널로 데리러 나오기로 했는데 20분정도 늦게 오고 뭐할지도 생각해오지 않았더라구요.. 평소에도 데이트할때 뭐할지 항상 제가 생각했기 때문에 자기가 먼저 계획세워오겠다는걸 믿었는데 그때도 너무 서운했어요.5. 이제 곧 첫 휴가를 나오는데 저희가 집이 2-3시간 거리에 있고, 저희 집이 너무 보수적이라 외박이 안돼서 하루밖에 못만날것 같다고 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외박하라고 설득하고 안된다고 하니까 결국엔 하루만나는데도 낮에 대실을 하자는데.. 남자친구가 제가 사는 곳으로 처음 오는건데 굳이 방을 잡고 놀아야하는건지.. 전 싫다구 했는데 얜 그냥 할게 없단 핑계만 대요.

처음에 사귈 때도 둘 다 술마신 상태에서 군대가기 한달 전이라는걸 아는 상태에서 사겨서 전 얘가 진짜 좋아하는건 맞는지 오래 헷갈려했었고 지금까지 사귀면서 만난 횟수도 10번정도 밖에 없다보니 이렇게 사소한게 더 크게 느껴지는것 같아요.. 근데 지금은 얘가 절 많이 좋아한다는건 알겠는데 연애가 처음이라고 자기가 계속 고치겠다고 하는데도 진짜 바뀔 수 있을 지 모르겠어요. 연애에 서툴던 남자친구 만나보신 분 계신가요.. 헤어지기엔 너무 사소한 문제일까요?ㅠㅠ 제가 연락을 안하는 동안 마음을 풀고 다시 다가가야할까요..? 최근엔 남자

유출픽 만큼 가치있는 스포츠정보 받자

유출픽

유출픽 만큼 가치있는 스포츠정보 받자

성도미니크 성당, 먹거리많은 거리 지나 올라가니 성바울성당. 요새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왔지요.성바울성당까지 가는 길에 망고주스로 달래고 요새에는 아이들은 아무도 안 올라갔다며 완전 격려해주면서 다녀왔네요.햇볕 쨍쨍한 날도 아니었는데 습도가 높아 그런지 조금만 걸어도 힘들더라구요. 내려오면서 윙치케이 들러서 많이 드시는 완탕, 볶음밥 시켰는데 (한국어 메뉴도 있어요)완탕은 남편이랑 큰 애는 아예 입도 안대더라구요.-_-;;저랑 둘째가 다 먹었네요. 면은 좀 꼬들거리는 느낌이 있고 육수가 완전 건새우맛이긴해요.다시 간다면..글쎄요..ㅎㅎㅎ들어갈 때가 11시반쯤이어서 안 기다리고 먹었는데 먹고 나오니 대기 줄이…아마 줄 있었음 안 들어갔을 것 같아요.;—–+추가: 세나도광장 초입 왼편 엄청 큰 수비니어샵에서 성도미니크성당 쪽으로 가는 길에 바로 있는데 갈 때 못보고 ;;내려오는 길에 물어물어 찾았다지요…입구에 다른 곳보다는 사람이 좀 있어서 금새 찾을 수 있었어요그리고 성바울성당 올라가는 계단 쪽에 바로 스벅있더라구요. 스벅맹신자는 아니지만 커피숍은 한국처럼 잘 안보이고요 마카오 왔으니 딴거먹어보자해서 반대편 다른 커피숍에서 아이스라떼 시켰는데 우유가 살짝 비렸어요. 물론 거기에도 관광객분들 많았고 직원분 진짜 친절했어요. 1개 12불 에그타르트도 맛이 괜찮았어요 그 뒤 커피는 계속 스벅에서..ㅎㅎ다시 택시타고 갤럭시와서 수영하고 저녁까지 놀다가 갤럭시 푸드코트에서 밥 사와서 룸에서 먹었어요.셋째날은 아침 일찍 길 건너 타이파빌리지로.다이아몬드로비 못 미쳐서 나가는 문이 있는데 거기로 나가면 되구요. 모르겠으면 근처 직원한테 물어보면 친절히 안내해줘요.호기롭게 가까우니 걸어가보자 했지만 육교 건

유출픽

유출픽 ? 비겁하게 하지말고 정정당당하게

너 타이파빌리지 들어서서포르투갈풍 건물 나오기 직전부터 아이들은 힘들어하고..ㅎㅎ중국분들은 주택박물관쪽으로 다들 가던데 우린 그 유명한 노란 스벅이 보여서 거기로 바로 들어가서 좀 쉬었어요.마카오컵 하나 사고 블록같이 스벅 건물 만드는거 애들한테 뜯기고..너무 일찍 나가서 가게 문이 안 여는 거에요. 보통 10시는 넘어야 열더라구요. 몰랐단..ㅠ스벅 옆에 벽화 유명한 빵집?거기서 5불짜리 빵 하나 사먹었는데 진짜 맛있었어요.좀 기다려서 로드스토우 에그타르트 사먹고 그 거리에 코이케이랑 수비니어샵이랑 다 있어요. 그러고 좀 더 나가니 나이키팩토리 보이더라구요.그 날의 또다른 목적지였던 파크앤샵까지 걸어갔어요. 큰 공원과 맥도날드 간판이 보이면 있는거에요! ㅎㅎ공원 놀이터에서 애들도 좀 놀고 파크앤샵 옆에 케이마트도 있고 공차도 있고 그 근처에 유명한 신무이 굴국수도 있어요.
과일 엄청 주스 애들 간식 좀 사서 택시타고 다시 호텔로. 뭔가 많이 한 것 같은데 시간은 2시간~3시간 밖에 안 지났더라구요.;;수영하고 놀다가 5시쯤이었나 천둥치고 비와서 수영장 이용 못하게 되어서 정리하고 에펠탑 구경갔다가 베네시안 호텔에 셔틀타고가서 맨유샵과 H&M에서 아이들 달래기 쇼핑도 하고 마무리.베니시안 호텔은 걸어갈만큼 가까더라구요.셔틀타는 위치인 ‘오팔로비’까지 걸어가는 것만큰 더 걸어가면 될 것 같은 느낌..버스가 더 빙빙 돌아가는 느낌이었어요.+물론, 아이들 있어 걸어간 거 아니고 차타고감서 본 거랑 후기글 참고입니다 ㅎㅎ아이들있음 이동할 땐 무조건 택시나 셔틀 이용

유출픽

유출픽 은 블랙회원의 지름길

안그럼 관광하기 전에 지친단…;;넷째날은 아침에 일찍 수영시작. 점심쯤 윈팰리스 분수쇼랑 스카이캡 보러갔다가 타이파빌리지 함 더 가고 늦은오후-저녁수영 했어요. 밤에 분수쇼 보러나가고 싶었지만 사람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낮에 다녀왔는데 사람도 많이 없고 스카이캡 안 내리고 계속 탔어요 ㅎㅎ —+추가; 갤럭시에서 윈팰리스는 오팔로비 가서 코타이커넥션 셔틀타고 mgm에서 내림 젤 가까운 듯 해요. 갈 때 몇 군데 들렀다가거든요 급하심 택시이용^^셔틀 탈 때도 직원있어서 어디간다함 어디줄서라하고 지금타라 다 안내해줘요
윈팰리스에서 택시타고 타이파 가니 세이키 커피? 거기 앞에서 바로 내려주더라구요. (택시비50몇불)커피 하나 사먹고 거슬러와서 에그타르트 또 사구요 걸어서 호텔까지 걸어오는 길에 타이파 박물관도 들러봤어요.코이케이는 호텔보다 타이파가 훨 싸더라구요. 호텔은 보라색 에그롤 2개 할인해서 160몇불, 코이케이는 2개 130몇불대. 로드스토우 에그타르트도 타이파가 베네시안보다 싸더라구요. 타이파는 6개 1박스 55불.상할까봐 한국에 못 갖고 온게 넘 아쉽네요 ㅠ 그리워요 그 맛..수비니어샵에서 아이들 친구 선물 준다고 성바울성당 열쇠고리 고르구요 냉장고용 마그네틱도 고르고..열쇠고리는 5개짜리 25불-28불 정도 였던듯요.그리고 갤럭시 밤 수영 추천해요그렌드덱은 6시반까진데요 갤럭시전용풀이랑 자쿠지는 10시까지해요.
물도 좀 따뜻하고 자쿠지랑 왔다갔다하며 신나게 놀았어요. 사람도 많이 없고 갤럭시도 호텔 레이저쇼 하거든요 분위기도 좋고 완전 좋았네요. 남편은 혼자 9시-9시 반 정도에 나가 자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