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출픽 만큼 가치있는 스포츠정보 받자

유출픽

유출픽 만큼 가치있는 스포츠정보 받자

성도미니크 성당, 먹거리많은 거리 지나 올라가니 성바울성당. 요새까지 올라갔다가 내려왔지요.성바울성당까지 가는 길에 망고주스로 달래고 요새에는 아이들은 아무도 안 올라갔다며 완전 격려해주면서 다녀왔네요.햇볕 쨍쨍한 날도 아니었는데 습도가 높아 그런지 조금만 걸어도 힘들더라구요. 내려오면서 윙치케이 들러서 많이 드시는 완탕, 볶음밥 시켰는데 (한국어 메뉴도 있어요)완탕은 남편이랑 큰 애는 아예 입도 안대더라구요.-_-;;저랑 둘째가 다 먹었네요. 면은 좀 꼬들거리는 느낌이 있고 육수가 완전 건새우맛이긴해요.다시 간다면..글쎄요..ㅎㅎㅎ들어갈 때가 11시반쯤이어서 안 기다리고 먹었는데 먹고 나오니 대기 줄이…아마 줄 있었음 안 들어갔을 것 같아요.;—–+추가: 세나도광장 초입 왼편 엄청 큰 수비니어샵에서 성도미니크성당 쪽으로 가는 길에 바로 있는데 갈 때 못보고 ;;내려오는 길에 물어물어 찾았다지요…입구에 다른 곳보다는 사람이 좀 있어서 금새 찾을 수 있었어요그리고 성바울성당 올라가는 계단 쪽에 바로 스벅있더라구요. 스벅맹신자는 아니지만 커피숍은 한국처럼 잘 안보이고요 마카오 왔으니 딴거먹어보자해서 반대편 다른 커피숍에서 아이스라떼 시켰는데 우유가 살짝 비렸어요. 물론 거기에도 관광객분들 많았고 직원분 진짜 친절했어요. 1개 12불 에그타르트도 맛이 괜찮았어요 그 뒤 커피는 계속 스벅에서..ㅎㅎ다시 택시타고 갤럭시와서 수영하고 저녁까지 놀다가 갤럭시 푸드코트에서 밥 사와서 룸에서 먹었어요.셋째날은 아침 일찍 길 건너 타이파빌리지로.다이아몬드로비 못 미쳐서 나가는 문이 있는데 거기로 나가면 되구요. 모르겠으면 근처 직원한테 물어보면 친절히 안내해줘요.호기롭게 가까우니 걸어가보자 했지만 육교 건

유출픽

유출픽 ? 비겁하게 하지말고 정정당당하게

너 타이파빌리지 들어서서포르투갈풍 건물 나오기 직전부터 아이들은 힘들어하고..ㅎㅎ중국분들은 주택박물관쪽으로 다들 가던데 우린 그 유명한 노란 스벅이 보여서 거기로 바로 들어가서 좀 쉬었어요.마카오컵 하나 사고 블록같이 스벅 건물 만드는거 애들한테 뜯기고..너무 일찍 나가서 가게 문이 안 여는 거에요. 보통 10시는 넘어야 열더라구요. 몰랐단..ㅠ스벅 옆에 벽화 유명한 빵집?거기서 5불짜리 빵 하나 사먹었는데 진짜 맛있었어요.좀 기다려서 로드스토우 에그타르트 사먹고 그 거리에 코이케이랑 수비니어샵이랑 다 있어요. 그러고 좀 더 나가니 나이키팩토리 보이더라구요.그 날의 또다른 목적지였던 파크앤샵까지 걸어갔어요. 큰 공원과 맥도날드 간판이 보이면 있는거에요! ㅎㅎ공원 놀이터에서 애들도 좀 놀고 파크앤샵 옆에 케이마트도 있고 공차도 있고 그 근처에 유명한 신무이 굴국수도 있어요.
과일 엄청 주스 애들 간식 좀 사서 택시타고 다시 호텔로. 뭔가 많이 한 것 같은데 시간은 2시간~3시간 밖에 안 지났더라구요.;;수영하고 놀다가 5시쯤이었나 천둥치고 비와서 수영장 이용 못하게 되어서 정리하고 에펠탑 구경갔다가 베네시안 호텔에 셔틀타고가서 맨유샵과 H&M에서 아이들 달래기 쇼핑도 하고 마무리.베니시안 호텔은 걸어갈만큼 가까더라구요.셔틀타는 위치인 ‘오팔로비’까지 걸어가는 것만큰 더 걸어가면 될 것 같은 느낌..버스가 더 빙빙 돌아가는 느낌이었어요.+물론, 아이들 있어 걸어간 거 아니고 차타고감서 본 거랑 후기글 참고입니다 ㅎㅎ아이들있음 이동할 땐 무조건 택시나 셔틀 이용

유출픽

유출픽 은 블랙회원의 지름길

안그럼 관광하기 전에 지친단…;;넷째날은 아침에 일찍 수영시작. 점심쯤 윈팰리스 분수쇼랑 스카이캡 보러갔다가 타이파빌리지 함 더 가고 늦은오후-저녁수영 했어요. 밤에 분수쇼 보러나가고 싶었지만 사람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낮에 다녀왔는데 사람도 많이 없고 스카이캡 안 내리고 계속 탔어요 ㅎㅎ —+추가; 갤럭시에서 윈팰리스는 오팔로비 가서 코타이커넥션 셔틀타고 mgm에서 내림 젤 가까운 듯 해요. 갈 때 몇 군데 들렀다가거든요 급하심 택시이용^^셔틀 탈 때도 직원있어서 어디간다함 어디줄서라하고 지금타라 다 안내해줘요
윈팰리스에서 택시타고 타이파 가니 세이키 커피? 거기 앞에서 바로 내려주더라구요. (택시비50몇불)커피 하나 사먹고 거슬러와서 에그타르트 또 사구요 걸어서 호텔까지 걸어오는 길에 타이파 박물관도 들러봤어요.코이케이는 호텔보다 타이파가 훨 싸더라구요. 호텔은 보라색 에그롤 2개 할인해서 160몇불, 코이케이는 2개 130몇불대. 로드스토우 에그타르트도 타이파가 베네시안보다 싸더라구요. 타이파는 6개 1박스 55불.상할까봐 한국에 못 갖고 온게 넘 아쉽네요 ㅠ 그리워요 그 맛..수비니어샵에서 아이들 친구 선물 준다고 성바울성당 열쇠고리 고르구요 냉장고용 마그네틱도 고르고..열쇠고리는 5개짜리 25불-28불 정도 였던듯요.그리고 갤럭시 밤 수영 추천해요그렌드덱은 6시반까진데요 갤럭시전용풀이랑 자쿠지는 10시까지해요.
물도 좀 따뜻하고 자쿠지랑 왔다갔다하며 신나게 놀았어요. 사람도 많이 없고 갤럭시도 호텔 레이저쇼 하거든요 분위기도 좋고 완전 좋았네요. 남편은 혼자 9시-9시 반 정도에 나가 자쿠지만